대한민국 농업·농촌의 미래를 열어갈 선도농업인 육성

투데이코리아=김정혁 기자 | 농협중앙회(회장 이성희)는 13일 경기 안성 소재 농협창업농지원센터에서 이 회장과 김학용 국회의원(경기 안성시)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농협청년농부사관학교 7기 입교식을 개최 하였다.
 
농협청년농부사관학교는 만 39세 이하 창농희망자를 대상으로 하는 6개월 과정의 귀농장기교육과정으로 2018년 1기를 시작으로 2021년까지 6개 기수 364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졸업생중 50%에 달하는 187명이 실제 귀농 및 영농정착에 성공하여 농업·농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올해 교육과정은 총 4단계로 실습위주로 구성됐으며 ▶(온라인교육) 농업·농촌, 농협의 이해 ▶(농업기초교육) 작물재배 실습, 스마트팜 수경재배 및 환경제어 ▶(농가현장인턴) 희망작물 실습농가 파견 ▶(비즈니스 플랜) 사업계획서 작성 및 창농 준비, 드론 및 농기계 자격증 취득 지원 등 736시간의 커리큘럼이 편성되어 있다.
 
또 졸업생 사후관리를 위해 관계기관과 연계하여 영농정착단계별 상담과 컨설팅을 제공한다. 창농 초기 직면할 수 있는 자금, 경영, 마케팅, 유통, 판로문제 등 다양한 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와 더불어, 2022년에는 농협청년농부사관학교 교육과정이 정부로부터 귀농교육 이수과정으로 인정받게 됨에 따라 졸업생들은 귀농 정책대출자금 신청 등 귀농 지원사업과 관련해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은 “초록의 기운이 충만한 계절에 농업·농촌의 미래를 열어갈 젊은이들이 입교한 것을 환영한다”며, “농협에서 세심하게 준비한 교육과정을 성공적으로 이수하여 대한민국 최고의 청년농업인들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 고 말했다.
 
김학용 국회의원은 축사를 통해 “농협청년농부사관학교에서 6개월간 학습을 통해 이론무장은 물론, 현장경험도 충분히 축적하여 우리 농업·농촌 경쟁력을 강화하는 선도농업인들로 발전해 나가길 응원한다”고 진심어린 축하의 말을 전했다.
 
7기 입교생을 대표하여 정맑음씨(서울시)는 “청년농업인이 되기 위한 첫 걸음이 설레고 두렵기도 하지만 미래 최고의 직업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동기생들과 함께 열심히 노력하고 익혀서 농업 경쟁력 강화에 이바지 하고 농촌에서 꿈을 이루어가겠다”고 다짐을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