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준구 파밍하우스 대표.
▲ 강준구 파밍하우스 대표.
투데이코리아=박서경 기자 | 전라남도(도지사 김영록)는 4월 농촌융복합산업(6차산업)인으로 담양군의 강준구 파밍하우스 대표를 선정했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강 대표는 30년 경력의 빵 전문가로, 지역에서 생산한 농특산물로 △특화빵 △과자 △체험꾸러기 등을 만들어 억대 소득을 올리고 있다.
 
지난 2007년 100% 우리 농산물을 이용한 빵을 만들고 체험 관광과 접목하기 위해 농업회사법인 파밍하우스를 설립했다.
 
파밍하우스는 수입산 원료를 사용하지 않고 지역에서 안전하게 생산한 △쌀 △우리밀 △과일 등을 원료로 사용하고 있다.
 
△어린이집 △학교 △가족 단위 방문객이 직접 빵을 만드는 체험 공간도 갖춰 2019년에는 6차산업 경영체 인증뿐만 아니라, 해썹(HACCP)인증을 획득하고 가공 부분 신지식인으로 선정됐다.
 
생산한 빵은 단체급식으로 납품하거나 로컬푸드매장, 남도장터 등에서 판매해 연간 4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강준구 대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매출 감소로 직원까지 감축할 위기에 직면했으나 전남도, 농촌융복합산업센터와 협력해 비대면으로 체험하는 꾸러미 상품을 개발·판매해 극복할 수 있었다”라며 “식사 대용식 특화빵을 개발해 매출을 늘리는 등 최고 수준의 6차산업 경영체를 일구겠다”라고 말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파밍하우스는 지역 농특산물을 사용해 농업인과 상생 협력하는 우수 6차산업 경영체”라며 “기업과 농업이 상생 협력하는 6차산업 성공모델이 확산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