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우 정구현
▲ 배우 정구현
“대중들이 ‘제가 출연한다 하면 재밌겠다 혹은 재밌다’라고 말할 수 있는 믿고 보는 배우, ‘믿보배’가 되고 싶어요”

최근 유튜브 콘텐츠 ‘없는 영화’와 ‘픽고’를 통해 대중들에게 독보적인 존재감을 알리고 있는 배우 정구현은 본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말하며 “정말 그렇게 되기 위해 지금보다 훨씬 더 노력 하겠다”고 덧붙였다.

배우 정구현은 본인에 대해 “모범적인 배우”라고 소개하며 “제가 촬영 다니면서 제 스스로를 보면 주어진 상황에 충실하고 감독님 이하 스텝분들 또 동료 배우들 같이 일을 할때 말도 잘듣고 소통하고 재밌게 즐기면서 일을 하고 있어서 자유로워지고 싶은 풋내기 모범생”이라고 말했다.

현재 그는 유튜브 채널 ‘픽고’에서 고정적으로 출연하고 있으며, 유튜버 진용진씨가 연출한 ‘없는 영화’에 출연하는 등 대중들에게 친숙한 배우로 다가가고 있다. 

특히 ‘없는 영화’ 감성주점 작품에서 가출 청소년인 ‘서연’ 역을 소화하며 대중으로부터 많은 주목을 받기도 했다.

정구현은 해당 작품에 대해 “평소 밝고 통통 튀는 역할로 연기를 많이 해왔는데, 이번 작품에서는 조금은 무거울 수도 있는 역할이라 진지하게 시나리오를 읽고 내가 여기서 어떻게 서연이를 표현해야할까 고민했다”며 “촬영 슛 들어가기 전까지 혼자 대기하면서 서연이라면 어떻게 하고 있을까? 라는 생각을 계속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생각보다는 서연이가 약하지 않고 속이 되게 강하고 어떤 일이 있어도 무너지지 말자를 서연의 개인적인 목표로 잡았고 연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배우 정구현은 해당 작품에서 가장 기억이 남는 장면에 대해 환과 전화 통화하는 장면을 꼽았다.

그는 “보통 통화 장면은 혼자서 다 상대역 대사까지 외워서 해야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번 촬영에서는 ‘환’ 역할로 출연한 임경훈 배우와 실제 통화하며 촬영했다”며 “그의 말들이 ‘서연’으로서 따뜻하게 느껴져 자연스런 연기를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임경훈 배우에게도 감사하며, 아직도 그 기억이 강렬하게 있다”고 강조했다.

배우 정구현은 “저를 응원해주시고, 좋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하며 배우생활 하는데 큰 힘이 된다”며 “언젠가 이 사랑을 저도 보답해드리고 싶고 또 좋은 작품, 역할로 많은 분들께 재미, 감동을 드리고 싶다”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무리 했다.

키워드

#정구현 #픽고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