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도진 전 IBK기업은행장 사진=뉴시스
▲ 김도진 전 IBK기업은행장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경찰이 2500억원대 환매 중단 사태로 투자자 피해를 입힌 디스커버리펀드 사태와 관련해 김도진 전 IBK기업은행장을 소환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김도진 전 IBK기업은행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 중이다. 지난해 7월 기업은행을 압수수색한 뒤 10개월 만에 펀드 판매 당시 수장에 대한 조사를 본격화한 것이다. 기업은행은 김 전 행장이 행장 재직 시절(2016년 12월~2019년 12월) 디스커버리펀드를 판매한 바 있다.
 
경찰은 김 전 행장을 상대로 당시 은행이 해당 금융상품에 문제가 있는 것을 알고도 판매했는지, 외부 압력이 있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었을 것으로 보인다. 펀드 판매 과정에서 고객에게 위험성을 제대로 알렸는지 등도 조사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현 주중대사) 동생인 장하원 대표가 이끄는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은 2016년 11월 설립된 신생 운용사였지만 이듬해인 2017년 4월 기업은행이 펀드 판매를 시작했다. 2018년에는 펀드 판매 금액이 크게 늘면서 기업은행 전체 사모펀드 판매에서 1위(5168억원)를 차지했다.
 
문제는 지난 2019년 4월 미국 현지 법인이 법정관리에 들어가면서 환매가 중단됐다. 디스커버리 펀드는 기업은행 외 한국투자증권 등에서도 판매했으며 지난해 4월 기준 투자자들이 입은 피해액은 2562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