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대통령 사진=뉴시스
▲ 윤석열 대통령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윤석열 대통령 1기 내각이 절반가량 임명됐으나 국무회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준이 완료되지 않으면서 윤석열 정부 출범 시작부터 흔들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2일 윤 대통령은 박진 외교부·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임명하면서 기획재정부·과학기술정보통신·국방부·환경부·고용노동부·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까지 9개 부처 장관이 임명장을 받게 됐다.
 
이날 청문보고서가 채택된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도 곧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명박 정부는 17일 만에, 박근혜 정부는 51일 만에 내각 구성을 완료했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1기 내각 완성까지 무려 195일이 걸렸다. 3명의 장관 후보자가 낙마한 영향이 컸다.
 
윤 대통령 추경 편성을 위한 임시 국무회의를 앞두고 개의 조건(국무위원 11명)을 최대한 맞추려고 했다. 대통령까지 포함해 새 정부 국무위원이 10명으로 늘면서 전임 정부에서 임명된 장관 1명만 참석하면 국무회의가 가능해졌다.
 
남은 장관 후보자들의 임명은 시일이 오래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민주당의 거부감이 덜한 것으로 판단되는 후보자들을 우선 임명했다면, 남은 후보자들에 대해선 정무적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민주당이 각각 자녀 편입 의혹과 개발 특혜 의혹을 거론하며 고발을 벼르고 있는 정호영 보건복지부·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임명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도 이날 임명되지 않았다.
 
윤석열 대통령 측 입장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이 필요한 만큼 민주당과의 협의를 거칠 필요가 있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총리대행 역할을 하고 있으나 총리 없이 내각이 출범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