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당시 세월호 참사 관련 보고 조작 연루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 "관련 수사 진행 중"

▲ 김규현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 사진=뉴시스
▲ 김규현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김규현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이 윤석열 정부 첫 국정원장으로 임명돼 논란이 일고 있다. 과거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보고 시작 조작 사건에 연루된 데 이어 인터폴 적색수배 대상에 오른 바 있기 때문이다.
 
11일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규현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해 세월호 보고 시각 조작 혐의로 인터폴 적색수배까지 내려져 인천공항에서 체포됐던 인물이라고 비판했다.
 
김 후보자는 서울대 치의학과 재학 중 외무고시(14회)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했다. 외교부 북미1과장, 북미국 심의관, 주미 한국대사관 참사와 공사 등을 거친 정통 북미 라인이다.
 
논란이 된 이력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보고 조작 연루 건이다. 김 후보자는 2014년 5월 당시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이 세월호 참사 부실 대응에 책임을 지고 물러난 후 2개월 동안 안보실을 이끌었다.
 
김 후보자는 같은해 7월 국회에서 열린 세월호 침몰사고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 참석해 "박근혜 대통령이 오전 10시에 첫 보고를 받았고, 10시15분 첫 지시를 내렸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검찰 조사 결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첫 보고는 오전 10시가 아닌 세월호가 전복된 뒤인 10시 19~20분 사이에 이뤄졌던 것으로 확인됐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인 2018년 3월 검찰은 세월호 보고 조작 등 혐의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장수·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등을 재판에 넘겼다. 김 후보자는 당시 미국에 도피 생활을 이어가고 있었다. 그는 검찰의 귀국 및 출석 요구를 끝까지 거부했고 인터폴 적색수배 및 여권 무효화 조치가 내려졌다.
 
김 후보자는 그 해 7월 입국과 동시에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됐고 이틀 뒤 석방됐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에서 관련 수사가 아직 진행되고 있어 김 후보자가 의혹을 완전히 털어내진 못한 상태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