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구자학 아워홈 회장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후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구자학 아워홈 회장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후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이현 기자 |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12일 타계한 고(故) 구자학 아워홈 회장의 빈소를 찾아 애도를 표했다.

그는 이날 오후 4시 39분쯤 빈소를 찾아 20여분간 빈소에 머문 뒤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구광모 회장은 조문을 마친 후 취재진과 만나 “집안의 큰 어르신이 돌아가셔서 매우 안타깝다”고 말하며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한편, 구자학 회장의 빈소에는 이재현 CJ그룹 회장과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등 범 삼성가 인사들과 구자은 LS그룹 회장, 허동수 GS칼텍스 명예회장, 허명수 전 GS건설 사장, 구자용 LS네트웍스 회장,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 구자두 LB인베스트먼트 회장 등 범LG가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