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 사진=뉴시스
▲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윤석열 대통령 측이 위안부와 동성애 비하 발언으로 사회적 논란의 중심에 선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의 거취를 정리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대통령실은 김 비서관의 거취를 금주 내 결정한다. 다만 김 비서관이 자진 사퇴하거나 해임될지에 대해서는 결정된 것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은 김 비서관의 과거 발언이 중대한 문제라고 보고 윤 대통령에게 김 비서관 거취 문제를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실 비서관급이 '낙마'하는 첫 사례다. 야권에서 해임을 촉구하며 김 비서관 거취 문제를 쟁점화한 가운데 자칫 윤석열 정부의 인사검증 부실 논란으로 번질 수 있다는 점을 의식한 조치로 보인다.
 
종교다문화비서관은 시민사회수석 산하에 있다. 윤 대통령은 국민과의 직접 소통 기회를 늘리겠다는 목적으로 시민사회수석실을 확대·개편했다.
 
김 비서관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창간한 자유일보 논설위원 출신으로 페이스북에 '동성애는 정신병의 일종'이라는 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보상 요구를 '화대'라 표현한 글 등을 실은 바 있다.
 
지난해 3월 한 인터넷매체 기고문에서는 "조선시대 절반의 여성이 성 노리개였다" 등 발언을 해 야권으로부터 '폭탄·혐오발언 제조기'라는 비판을 받았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