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명종 NH농협은행 준법감시인(왼쪽부터 6번째)과 직원들이 12일 경기 남양주시 농가에서 봉사 활동 전에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NH농협은행
▲ 홍명종 NH농협은행 준법감시인(왼쪽부터 6번째)과 직원들이 12일 경기 남양주시 농가에서 봉사 활동 전에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NH농협은행
투데이코리아=김정혁 기자 | NH농협은행이 홍명종 준법감시인과 직원들이 영농철을 맞아 경기도 남양주시 일패동 소재 배과수원을 방문해 일손돕기를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은행측은 임직원들이 배나무 적과작업, 환경정화 작업 등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힘을 보탰다고 전했다.

홍명종 준법감시인은 “영농철을 맞은 농업인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 위해 일손돕기에 참여했다”며 “농협은행은 지속적 일손돕기를 통해 농촌 현장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라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