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재 의원 ‘서울 아파트 실거래 현황’ 분석
지난달 거래 418건 중 253건, 실거래가 상승
은마 전용 84.43㎡, 직전 거래 대비 1억원↑
반포센트럴자이 전용 84.98㎡도 1억원 올라
김회재 “집값 상승 불안 심리 재확산 우려”

▲ 서울 소재 한 아파트 단지.
▲ 서울 소재 한 아파트 단지.
투데이코리아=오창영 기자 | 지난달 거래된 서울 아파트 중 60% 이상이 직전 거래보다 매매 가격이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상승 거래 비중은 반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국토부)에서 받은 ‘서울 아파트 실거래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 418건 중 직전 거래 대비 실거래가가 상승한 거래 건수는 253건으로 집계됐다.
 
다시 말해 지난달 서울 아파트 10채 중 6채 이상이 직전 거래 대비 실거래가가 높아진 셈이다. 이는 지난해 10월(64.9%)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서울 아파트 상승 거래 비중은 지난달 급격하게 확대됐다. 올해 3월 44.4% 대비 16.1%p나 증가했고, 대선 전인 올 2월(40.7%)과 비교해선 19.8%p나 치솟았다.
 
반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하락 거래는 138건으로 전체 거래의 33%에 그쳤다. 이는 올 3월(47.2%) 대비 14.2%p, 같은해 2월(50.4%)보다 17.4%p 축소된 수치다.
 
억 단위로 상승한 아파트들도 다수 확인됐다. 지난달 2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미도의 전용 면적 84.96㎡(약 25.7평) 한 호실은 28억원에 거래됐다. 이는 올 2월 8일 매매 가격 26억7500만원보다 1억2500만원이 상승한 것이다.
 
인근에 위치한 반포센트럴자이의 전용 면적 84.98㎡(약 25.7평) 한 호실은 지난달 15일 35억원에 팔렸다. 올 1월 6일 거의 동일한 면적(84.95㎡·약 25.7평) 한 호실이 34억원에 매매된 것과 비교해 1억원이나 오른 셈이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의 전용 면적 84.43㎡(약 25.5평) 한 호실은 지난달 26억5000만원에 거래되며, 직전 실거래가 대비 1억원 상승했다.
 
근처에 자리한 대치동부센트레빌의 전용 면적 145.83㎡(약 44.1평) 한 호실은 올 1월 42억5000만원에 매매됐다. 그러나 3개월 여가 지난 지난달 9일엔 4억5000만원이나 오른 47억원에 손바뀜했다.
 
이번 자료는 이달 22일까지 신고된 거래를 기준으로 조사된 현황이다. 거래 신고 기한이 1개월 이내인 점을 고려할 때 집계되지 않은 매물이 남아 있는 만큼 현황이 변동될 가능성 또한 배제할 수 없는 상태다.
 
다만 윤석열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 움직임으로 인해 서울 아파트 가격은 이미 오름세를 나타내고 있다. 윤 정부가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를 완화한 데 이어 보유세, 분양가 상한제,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등의 규제도 완화하면서 아파트 값의 상승 압박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이에 일각에선 집값이 다시 상승할 수 있다는 불안 심리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김 의원은 “부동산 시장 불안 심리가 재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며 “주택 시장은 심리 요인, 투기 수요 등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만큼 정부의 정책으로 인한 집값 자극이 없도록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