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종원 IBK기업은행 사진=뉴시스
▲ 윤종원 IBK기업은행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윤석열 정부 첫 국무조정실장에 임명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면서 기업은행 리더십 공백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디스커버리 자산운용 사태가 제대로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노조추천 이사제 도입도 마침표를 찍지 못했기 때문이다.
 
25일 금융권과 정치권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은 이르면 이날 신임 국무조정실장에 윤종원 행장을 임명할 계획이다. 하지만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여권 내부의 우려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하면서 임명 절차가 늦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행장은 1960년생으로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UCLA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3년 행정고시 27회로 공직에 들어선 뒤,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 국제통화기금(IMF) 상임이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사, 연금기금관리위원회 의장 등을 역임했다.
 
특히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4년 재정경제부에서 대통령 경제보좌관실에 파견돼 당시 국무조정실장이었던 한덕수 국무총리와 함께 근무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청와대 경제수석을 지냈다.
 
윤 행장이 임기를 다 채우지 않고 국무조정실장이 되면 기업은행 내부는 어수선해질 것으로 보인다. 2명의 사외이사 공백을 메우기 위한 선임 절차를 밟지 못한 데 이어 노조추천 이사제도 제자리걸음이다.
 
특히 윤 행장이 아킬레스건으로 꼽힌 디스커버리 사태 해결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 디스커버리 펀드 사태는 지난 2019년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이 운용하던 2562억원 규모의 펀드가 미국 현지 자산운용사의 법정관리로 환매가 연기돼 대규모 투자자 피해가 일어난 사건이다. 현재 경찰은 기업은행 등이 판매했던 디스커버리펀드 환매 중단 사태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윤 행장의 후임 하마평도 언급되지 않고 있다. 문제는 정부가 53%, 국민연금이 8%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국책은행인 기업은행 행장을 임명하기 위해선 금융위원회의 제청을 거쳐 대통령이 최종 임명하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 하지만 현재 신임 금융위원장이 내정되지 않아 기업은행장 인선 시간도 상당 부분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