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현민 한진 미래성장전략 및 마케팅 총괄 사장
▲ 조현민 한진 미래성장전략 및 마케팅 총괄 사장
투데이코리아=배상일 기자 | 조현민 한진 미래성장전략 및 마케팅 총괄 사장이 4년 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 오는 2025년까지의 비전과 스마트 솔루션 물류기업으로서의 전략, 신사업 활동에 대해 구체적으로 발표했다.

조현민 사장은 28일 서울 중구 한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전하며 “컨테이너 운송부터 택배까지 국내 첫 역사를 써온 한진의 잠재력과 성장 동력 그리고 사회 공헌의 가치들이 로지테인먼트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재미있고 활기차게 전달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진 측은 오는 2025년까지 물류 인프라와 정보기술(IT) 플랫폼 등에 총 1조1000억원을 투자해 2025년 매출 4조5000억원, 영업이익 2000억원을 달성할 계획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조 사장은 “최근 시장에서 소비자 및 기업으로부터 주목받고 있는 소비자 직접거래(D2C) 방식을 적용하여 중소상공인 및 1인 창업자를 위한 원클릭 택배서비스와 디지털 이지오더, 공유가치 창출을 위한 ‘내 지갑 속 선물’ 등을 출시했다”며 “해외 물류부터 마케팅 서비스까지 연결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는 ‘K패션-숲’ 사업과 같은 새로운 플랫폼을 출시하는 등 상생 협력모델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디지털 경험이나 가치를 중시하는 최근의 트렌드에 맞춰 한진은 독자적으로 디지털 기술을 개발하고 신사업들과 접목하여 끊임없이 새로운 먹거리를 창출해왔다”면서 “앞으로도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회사들이 적극적으로 찾는 물류와 마케팅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고 사업영역을 더욱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진은 이와 더불어 투자와 관련해 인수·합병(M&A)도 검토한다. 조현민 사장은 “조양호 선대회장은 좋은 사업기회를 보면 직접 하자고 해서 한진이 M&A를 많이 안 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M&A를 진행하면 그만큼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만큼 성장 가능성이 있고 한진의 물류 사업과 잘 맞는 스타트업을 계속 발굴하고 협력 관계를 구축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