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의 모습. 2021.06.23.
▲ 2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의 모습. 2021.06.23.
투데이코리아=김철준 기자 | 법무부는 중간간부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정기 인사는 역대 검찰 정기인사 중 역대 최대 규모이다.
 
법무부에 따르면, 고검검사급 683명, 일반검사 29명 등 712명에 대한 신규보임 및 전보 인사를 시행했다.
 
법무부는 사법연수원 32기 부장검사 중 일부를 차장검사로, 36기 부부장검사 중 일부를 부장검사로, 37기 일반검사를 부부장검사로 신규 보임했다고 덧붙였다.
 
해당 인사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첫 정기 인사이며 오는 4일에 시행될 검찰 직제개편 등과 맞물려 최대 규모로 진행됐다.
 
법무부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검찰을 위한 것이 아니라 검찰이 제대로 일할 수 있는 체제를 갖기 위한 것”이라며 “이번 인사를 통해 검찰이 산적한 주요 현안 업무에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대검검사급 검사 인사 및 사직 등으로 발생한 고검검사급 검사 결원을 충원하고 검찰 직제 개편 사항을 반영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 인사로는 ‘산업부 블랙리스트 사건’ 수사를 맡았던 성상헌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가 이번 인사에서 요직인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로 임명됐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