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CCU 실증 설비. 사진=롯데케미칼
▲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CCU 실증 설비. 사진=롯데케미칼
투데이코리아=오창영 기자 | 롯데케미칼이 이산화탄소(CO₂) 포집 기술을 더욱 고도화해 탄소 중립에 기여하기로 했다.

롯데케미칼은 블루수소 생산을 위한 하이브리드 CO₂ 포집 액화 공정 기술 개발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과제는 ‘블루수소 생산을 위한 하이브리드식 CO₂ 포집 액화 공정의 최적화 및 실증’으로, 하루 100톤 이상의 CO₂를 포집하고 활용하는 공정을 개발하는 프로젝트다.

평택 수소 특화지구에서 현장 실증을 거친 후 연간 100만톤급 상용화 공정 설계 수행을 통해 기술 내재화하는 것이 목표다.

앞서 롯데케미칼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CCU(CO₂ 포집 및 활용) 분야 국책 과제에 참여하는 12개 기관 중 공동 연구기관으로 선정돼 이달 8일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롯데케미칼은 국책 과제 공동 연구를 통해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기체분리막 CO₂ 포집 기술을 고도화한다는 구상이다. 또 이번 과제의 결과물인 하이브리드 CO₂ 포집 관련 기술을 확보하고, 추후 이를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이번 과제에서 기체분리막 탄소 포집 기술을 담당한다. 기체분리막 CCU 기술을 활용해 블루수소 생산 과정에서 발생되는 연소배가스를 대상으로 하는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 액화 공정 중 손실되는 가스에서 CO₂를 재회수하는 부분까지 기술을 확대해 블루수소 생산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해 3월 롯데케미칼은 여수1공장 내에 국내 화학사 최초 기체분리막 CCU 파일럿 설비를 설치하고, 9개월 간의 실증 운영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탄소 포집용 기체분리막의 성능 검증을 완료했다.

또 실증 과정에서 수집·분석한 데이터 및 운전 기술을 바탕으로 대산공장에 글로벌 화학사 최초로 분리막 탄소 포집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

하이브리드 CO₂ 포집 기술을 통해 롯데케미칼은 기존에 보유한 CO₂ 포집 기술을 더욱 고도화하고, 높은 효율성을 이끌어낸다는 구상이다. 이어 기존 및 신규 설비에 적절한 기술을 적용해 경제성을 극대화하고,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키로 했다.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 소재 사업 대표는 “롯데케미칼의 기체분리막 탄소 포집 기술이 블루수소 생산 현장까지 활용되는 것에 의의가 있다”며 “롯데케미칼은 해당 기술의 추가 연구를 통해 활용도를 확대함으로써 탄소 중립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