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명박 전 대통령
▲ 이명박 전 대통령
투데이코리아=김정혁 기자 |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제기한 형 집행정지 신청에 대해 허가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 집행정지 심의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약 3시간 걸쳐 이 전 대통령에 대한 형 집행정지 여부를 심사 후 3개월에 한해 허가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지검 관계자는 “형 집행정지는 신청인의 건강상태 등을 고려할 때 ‘형의 집행으로 인해 현저히 건강을 해할 염려가 있다’는 심의위 심의 결과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