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선대가 개발한 큐브위성(STEP Cube Lab-II)이 지난 29일 오후 4시 50분경 성능검증위성에서 사출됐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 조선대가 개발한 큐브위성(STEP Cube Lab-II)이 지난 29일 오후 4시 50분경 성능검증위성에서 사출됐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투데이코리아=김정혁 기자 | 국산 우주발사체 누리호가 싣고 간 큐브 위성(스텝큐브랩-2)이 지상과 통신에 성공하면서 국내 큐브 위성 개발과 활용 능력을 인정받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30일 “조선대의 초소형 위성인 큐브 위성 ‘스텝큐브랩-2′가 30일 새벽 지상에 보낸 첫 신호를 수신했다”고 밝혔다.
 
조선대학교 연구진이 개발한 스텝큐브랩-2은 이날 새벽 3시48분 첫 교신을 했다. 대전에 있는 조선대 지상국이 신호를 수신했으며, 큐브위성이 보낸 상태정보에는 위성의 모드, 자세, GPS 상태, 배터리 모드, 배터리 전압 정보가 포함됐다.
 
▲ 지난 30일 조선대학교 연구팀이 지상수신국에서 누리호에 실린 큐브위성 신호 전송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조선대학교
▲ 지난 30일 조선대학교 연구팀이 지상수신국에서 누리호에 실린 큐브위성 신호 전송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조선대학교
조선대학교는 “누리호 성능검증위성에서 첫 번째로 사출된 조선대 큐브위성 스텝큐브랩-2가 상태정보 수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조선대 연구진은 이날 오전 3시 57분쯤 지상수신국을 통해 큐브위성의 배터리 상태와 위성 모드 등의 정상 작동을 확인했다. 이 위성은 6U(10×20×30cm)·9.6㎏ 규격으로 이번 누리호 발사에 실린 서울대, 연세대, KIST 등 연구진의 다른 큐브위성과 비교해 가장 크고 무겁다. 임무 수명은 약 1년이다.
 
또 한화시스템, 솔탑, 에델테크, VIEWORKS 등 국내 산업체가 개발한 영상센서, 탑재체 데이터 처리부를 비롯해 조선대학교 연구팀에서 개발한 태양전지판 관련 신기술들이 탑재됐다. 궤도운영을 통한 기술검증 수행도 조선대 큐브위성의 임무다.
 
앞서 누리호가 고도 700㎞ 궤도에 진입시킨 성능 검증 위성은 지난 29일 오후 4시 50분 스텝큐브랩-2를 우주로 진입시켰다. 성능 검증 위성은 발사관 뒷 편에 있는 스프링으로 큐브 위성을 밀어 사출했다. 대전 항우연 지상국은 30일 새벽 4시에 성능 검증 위성에 장착된 카메라가 사출 당시 모습을 찍은 영상을 수신했다.
 
큐브위성을 개발한 조선대학교 오현웅 교수는 “상태정보 신호 수신이 된 것은 임무수행 성공 기준에서 수신과 교신의 성공 단계인 레벨 2의 절반을 수행한 수준”이라며 “향후 정상적인 위성 운영을 통해 최종 임무 목표인 분화 징후 관측 영상 획득과 지상에서 영상을 내려받는 단계까지 잘 수행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구에 참여한 손민영 박사과정생은 “큐브위성 제작 당시 반도체 수급 지연 등 어려움 속에 만들어져 마지막까지 걱정이 많았는데, 무사히 신호가 수신됐”며 “다음 단계인 백두산 천지 촬영과 지구 관측에 대한 사진 데이터를 지상에서 잘 받아 연구팀이 열심히 노력한 만큼의 성과가 나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큐브 위성과의 통신 상태는 기대에 못 미쳤다는 분석도 있다. 당초 목표로 했던 우리나라 상공 비행시 20회의 반복 수신중 2회만 수신했다. 양방향 교신도 시도됐지만 성사되지는 못했다고 과기부는 밝혔다. 다음 교신 예정시간인 30일 오후 3시 48분, 5시 26분으로 예정되어 있으며 위성에서 상태정보를 수신하는 동시에 지상국에서 위성으로 명령도 보낼 계획이다.
 
과기부는 “큐브 위성의 사출영상으로 볼 때 이렇게 상태정보가 일부 횟수만 수신된 이유는 위성의 자세가 현재 빠르게 회전(텀블링)되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완전한 양방향 교신을 위해서는 자세 안정화에 시간이 좀 더 필요할 것으로 보여진다”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