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정혁 기자 | 정부가 수출 중소·중견 기업에 대한 무역금융을 당초 계획보다 40조원(15.3%) 늘려 301조3000억원 이상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올해 수출 중소·중견 기업에 대한 무역금융을 이같이 늘리겠다고 발표하면서 기업들의 수입선 다변화를 지원하기 위해 수입보험은 1조3000억원 규모로 공급하기로 했다.
 
추 부총리는 “글로벌 긴축 가속화로 미국을 비롯한 주요국 성장세가 둔화하고 있고, 전 세계 교역량도 위축될 것으로 보여 주력품목의 수출 신장세가 악화할 우려가 있다”고 했다.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중소 수출업체에 원가 부담이 높아진 점도 지적했다. 추 부총리는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글로벌 공급망 불안이 이어지고, 항공·해상 등 수출 물류비용도 여전히 비싸 하반기에도 수출업체가 처한 여건은 녹록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정부는 중소기업 물류비 지원, 임시선박투입, 중소화주 전용 선적공간 확대, 공동물류센터 확충 등 중소 수출업계의 물류 부담을 완화하는 데 중점을 둘 방침이다.
 
한편, 정부는 무역 체질 개선과 무역 기반 확충을 위해 유럽·동남아 등 신시장을 개척하고 친환경·첨단소재·부품·장비 등 새로운 수출 유망품목을 발굴해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공공 B2B(기업 간 거래) 플랫폼을 활용한 디지털 무역을 활성화하고, 콘텐츠·헬스케어 등 서비스무역 키워나가기로 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