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코리아=김시온 기자 | 이르면 8월부터 시중에 판매 중인 커피 원두 가격이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블레스빈, 우성엠에프, 엠아이커피, 지에스씨인터내셔날 등 대형 커피생두 수입 유통업체들이 6월 28일 이후 수입 신고분 물량부터 부가세 면제분만큼의 가격을 인하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5월 30일 ‘긴급 민생안정 10대 프로젝트’를 발표한 바 있으며, 이번 조치는 단순가공식료품 부가가치세 면세 확대에 따른 것이다.

커피 생두의 수입 시 이뤄지는 절차가 통상적으로 2개월 정도가 소요되는 것을 고려할 경우, 오는 8월 부터 원두 구매 부담이 10% 가량 줄어들 것으로 관측된다.
 
전한영 식품산업정책관은 이번 조치와 관련해 “높아진 수입 원가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는 조치로서, 하루빨리 소비자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수입 유통업체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인하와 관련해 일부 식품 제조사에서 할당관세 적용 효과가 적을 수 있다는 주장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어, 실질적인 체감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