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정혁 기자 | 구글플레이에서 카카오톡의 업데이트가 중단되면서 '인앱결제법 우회' 논란이 일면서 주무부처인 방송통신위원회가 구글, 카카오 임원을 불러 각각의 입장을 청취한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은 6일 방통위 전체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내일 양쪽 임원들을 만나 의견 청취를 하기로 했다"며 "구글과 카카오 양 사업자들이 긴밀한 논의를 할 수 있도록 자리를 만들어주고 우리도 의견을 들으면서 상황을 파악하겠다"고 말했다.
 
구글과 카카오의 인앱결제 관련 갈등에 대해 한 위원장은 "행정처분을 하기 전에 요건에 대해서 면밀히 검토하고 (금지행위에) 해당이 되는지 여부를 심도 있게 조사해야 한다. 이건 사후조치 문제"라며 "사전에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이 있는 것인가를 많이 고민을 하고 있는데, 사업자들과 긴밀히 논의하는 자리를 만들고 상황을 파악하는 일들은 계속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앱 업데이트 중단이) 금지 행위에 해당되는지 여부는 실태 점검, 사실조사를 해봐야 하는 문제이고 당장 그 전에 이용자들한테 불편이 없는지 등을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최근 정치권 등을 중심으로 방통위가 좀더 적극적으로 선제 대응에 나서야 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에 대한 입장을 우회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그는 "방통위가 하는 일이 법으로 금지 행위가 규정돼 있으면 사전조치가 가능하지만 그렇지 않으면 일이 벌어지고 나서 그 결과에 대한 조치를 하게 된다"며 "그 기간 동안 생기는 이용자 불편 등을 어떻게든 해소하기 위한 노력을 하는 게 행정청의 당연한 의무이고, 그런 일환으로 사업자들을 불러서 의견을 듣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논의 결과가 방통위가 현재 앱 마켓사업자를 대상으로 진행 중인 실태점검에 반영될 가능성이 큰 만큼 일선 실무진들 간의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구글은 카카오톡이 앱 내에서 아웃링크 웹 결제 방식을 안내해 구글의 인앱결제 정책을 위반했다는 이유를 들며 앱 업데이트 심사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에서 최신 버전(v9.8.5)이 제공되고 있으나 구글플레이만 v9.8.0에서 업데이트가 멈춰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