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투데이코리아=김시온 기자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15일 서울 aT센터에서 ‘제4기 국민참여혁신단 발대식’을 개최했다.

해당 혁신단은 정부 국정방향인 ‘국민 다수가 동의하고 공감하는 정책운영’을 뒷받침하기 위한 것이다.  

국민참여혁신단은 aT 직원이 아닌 일반 국민 등 외부 이해관계자 의견수렴을 위해 출범한 국민참여형 소통 채널로 지난 2019년 첫 출범해 올해로 4년을 맞았다.

이번 혁신단은 지난 6월 16일부터 22일까지 공개모집을 통해 모집 했으며, 지역·성별·연령·직업 등을 골고루 고려해 최종 25명의 혁신단원을 선발했다. 

이들은 현장활동 참여 등 공사 사업 전반에 대한 모니터링과 서비스 개선 제안 그리고 경영 혁신사례 평가 등 다양한 활동으로 공사의 국민자문관 역할을 하게 된다.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은 “국민참여혁신단은 국민이 공감하는 변화를 이끄는 소통의 다리”라며, “공사의 경영개선과 서비스 혁신을 위해 과감한 제안을 해주길 바라며, 올해는 실제 사업 현장으로 활동 범위를 넓혀 공사 사업 전반에서 국민의 목소리가 더욱 촘촘히 반영되도록 적극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