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한금융그룹 사옥.
▲ 신한금융그룹 사옥.
투데이코리아=윤주혜 기자 | 신한금융그룹이 자회사를 통해 국내 스타트업과 일본 법인 간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등, 육성기업의 현지 진출을 지원한다.
 
김명희 신한금융그룹 부사장은 지난 18일 서울 중구 신한금융 본사에서 “한-일 스타트업 생태계 교류를 위한 교두보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김용문 창업진흥원 원장과 ‘국내 스타트업의 일본 진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신한금융그룹은 스타트업 관련 클라우드 뱅킹 시스템 개발사 SBJ DNX를 통해 스타트업과 대기업 간 연계작업을 진행한다.
 
신한금융지주 관계자는 19일 <투데이코리아>와의 통화에서 “대외적으로 인정받았음에도, 자금이 없어 현지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스타트업이 많다”라며 “신한은행 일본법인 SBJ은행 자회사인 SBJ DNX를 통해 각 육성 기업과 그들의 기술이 필요한 일본 대기업을 연결하는 데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스타트업이 현지 진출 과정에서 어려움을 느끼는 △사무공간 임대 △인원 채용 △금융 업무 등의 부분에서도 도울 예정이라고 전했다.
 
해당 관계자는 “법령에 따라 국내 스타트업이 일본 현지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법인과 사무실을 설립하고 현지 인원도 채용해야 하는데, 언어가 능통하고 현지 사정을 꿰고 있는 인재를 채용하는 데 어려운 부분이 많다”며 “이에 당사도 중간에서 채용 정보를 전달하고 도울 계획이다”고 말했다.
 
또 “해외의 경우 국내 스타트업이 계좌를 개설하는 것조차 몇 주가 걸릴 정도로 시간이 오래 걸린다”며 “스타트업이 법인 설립을 위한 자금을 원활하게 마련할 수 있도록 금융 업무 과정을 안내하고, 필요한 서류도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한-일 참여자 간 교류 확대를 위한 포럼 개최 △원신한퓨처스펀드 등 그룹 디지털 SI 펀드 등을 활용한 전략적 투자 및 일본 현지 벤처캐피탈과의 투자 연계 등도 함께 진행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이달 말까지 육성 지원을 희망하는 스타트업을 모집한다.
 
신한금융지주 관계자는 “모집이 끝나면 각 스타트업사의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듣고, 최대한 사업 방향이 겹치지 않는 선에서 뽑을 것”이라며 “선발 기준은 신한금융그룹과 창업진흥원, 일본 현지 법인과 함께 논의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