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닥터나우 제공
▲ 사진=닥터나우 제공
투데이코리아=윤주혜 기자 | 비대면 진료 플랫폼 닥터나우 장지호 대표가 오는 5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하는 가운데, 대한약사회가 비대면 진료의 제도화 가능성을 우려하며 반발하고 있다. 

30일 <투데이코리아> 취재를 종합하면, 최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2022년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 장 대표를 증인으로 채택했다.

이는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요청으로, 비대면 진료현황 점검차 출석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닥터나우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기사를 통해 해당 사실을 확인했고, 사태를 파악하고 있다”며 “어떤 부분에 대해 논의가 이루어질 지 자사도 알 수 없지만, 아마 비대면 진료 관련 현안이 다루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의약계는 복지부가 비대면 진료를 임시 허용한 2020년 2월 24일 이후, 약 2년 6개월 동안 플랫폼 중개 의료 서비스의 도입을 반대해왔다. 

파장이 커지자, 지난 7월 복지부는 의료계의 의견을 수렴한 ‘한시적 비대면 진료 중개 플랫폼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기도 했다.

그러나 대한약사회는 여전히 닥터나우를 비롯한 비대면 진료 플랫폼에서 이뤄지는 의약품 오·남용, 환자의 선택권 제한 등의 문제를 두고 도입 반대를 요구하고 있다.
 
대한약사회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비대면 진료를 보는 의사나 환자가 실제 본인이 맞는지 정확히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러한 사례가 축적되면 결국 타인을 사칭해 진료를 받는 문제까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지난해 국감에서 김대업 대한약사회장과 함께 출석한 것과 달리, 올해는 장 대표만 혼자 참석하는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해당 관계자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이 직결되는 사항이 특정 투자자와 기업 중심으로만 논의되는 것 자체가 문제”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번 국정감사 출석이 비대면 진료의 제도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견해도 나오고 있다.
 
대한약사회 관계자는 “코로나라는 제한적인 상황에 대해 한시적으로 만들어둔 비대면 진료를 고착화하는 부분들이 생기는 것”이라며 “아직 비대면 진료에 대한 제도적 논의도 전혀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이러한 주장들과 관련해 닥터나우 측은 “대답하기 조심스럽다”라고 선을 그었다.

해당 관계자는 “자사는 지난 7월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비대면 진료의 가이드라인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으며, 모든 이용객이 지속적으로 안전하고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며 원론적인 입장만 되풀이했다.

한편 지난해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장 대표는 비대면 진료 서비스로 인한 약물 오·남용 문제에 대해 지적받은 바 있다. 

당시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비대면 진료의 한시적 허용조치 이후 비대면 진료 플랫폼 약 20개가 생겨났다”며 “마약류 의약품의 오·남용과 비급여 및 비필수 의약품 권유, 환자 선택권 제한 등의 여러 문제점이 나타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장 대표는 “의료서비스 이용이 어려운 환경에서 닥터나우를 통해 도움 받는 분들을 생각하면 한시적 운영이라는 현실이 버겁다”며 “향후 의료 시스템과 환경 개선을 고민했을 때 비대면 진료는 꼭 필요하다”고 답한 바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