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청와대 출입저지 관련 성명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청와대 출입저지 관련 성명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이 청와대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집단적 조현병’이 의심된다고 비판해 논란이 일고 있다. 비판 발언을 쏟아낼 때 장애나 병에 빗대는 잘못된 언어 습관으로 지난해 여야 정치인들이 연이어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를 받았음에도 나아지지 않고 있는 현실이다.
 
1일 국민의힘 초선 의원 31명은 ‘북한 원전건설 추진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국회 소통관에서 청와대와 여당 등을 표현하면서 “여당은 ‘공작’ 취급하고, 담당 공무원은 ‘신내림’이라 하며, 대통령의 참모는 전 정권에서 검토된 일이라 ‘전가’를 하고, 청와대는 법적 조치를 하겠다며 ‘겁박’을 한다”면서 “국민을 우습게 아는 것이 아니라면 집단적 조현병이 아닌지 의심될 정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월성 원전을 중단시키기 위해 강압적이고 조직적으로 개입하지 않았다는 사실, 자료를 은폐한 공무원이 정말 신내림의 의한 자작극이었다면 어떤 귀신과 접신했는지를 밝히길 바란다. 우리가 제기하는 의혹이 북풍 공작과도 다를 바 없는 무책임한 발언이라면 묵과하지 말고 우리를 고발하라”고 했다.
 
정치권의 막말 논란은 한 두 번이 아니다. 지난해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민주당 공식 유튜브 ‘씀’에서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좀 약하다”고 발언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마찬가지다. 그는 “그런 상태로 총리가 된다면 절름발이 총리”라고 말해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인권위는 이 전 대표와 주 원내대표의 발언이 각각 “인권침해에 해당한다”면서 가장 강한 조처인 권고 결정을 내렸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