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투데이코리아 김성민 기자.
▲ 사진=투데이코리아 김성민 기자.
투데이코리아=김성민 기자 |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가운데)이 4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열린 코로나19 피해 맞춤 지원을 위한 현장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