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왼쪽부터 우상호 서울시장 후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사진=투데이코리아 김성민 기자
▲ 왼쪽부터 우상호 서울시장 후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사진=투데이코리아 김성민 기자
투데이코리아=김성민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4일 오전 코로나19 피해 현장 간담회에 참석차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 거리를 걷고 있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