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류호정 정의당 의원.
▲ 류호정 정의당 의원.
투데이코리아=유한일 기자 | 전직 수행비서 부당 면직 논란에 휩싸인 류호정 정의당 의원을 향해 국민의힘 보좌진들이 “그간 국회서 듣도 보도 못한 새로운 꼰대”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이하 국보협)는 5일 논평을 내고 “류 의원은 본인이 총선 당시 부당 해고 피해를 앞세워 당선돼 놓고 자신의 비서를 부당해고 했다는 지적이 뼈아팠는지 해고노동자라는 타이틀을 얻기 위해 시비를 걸어온다면 결코 좌시하지 않고 법적대응하겠다며 으름장을 놓고 있다”며 “목불인견(目不忍見)이라는 말도 아깝다”고 밝혔다.
 
국보협은 “류 의원은 아이를 셋이나 키우는 엄마에게 수행비서를 시켰고, 해고 핵심 사유인 ‘픽업 미준수’가 일어난 당일 밤 12시를 넘어 퇴근을 시켜놓고 아침 7시에 출근하기를 강요했다고 알려졌다”며 “의원을 밀착 수행하느라 근무가 불규칙할 수밖에 없는 수행비서 업무는 아이 셋을 키우는 엄마에게 맡길 수 없는 성격의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애초에 이런 업무배치를 하지 말았어야 했다”며 “류 의원은 아이 양육으로 힘든 입장이라 새 직장 구할 때까지만이라도 해고를 연기해달라는 비서의 요청마저 거부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류 의원은 이번 문제의 본질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 정의당이 류 의원을 비례대표 1번으로 내세운 이유는 ‘20대 여성 해고노동자’였기 때문”이라며 “해고 노동자 출신인 류 의원이 해고 이유가 노동자에게 있다고 주장하는 것은 그가 싸워온 전형적인 사측입장이다. 심각한 자기부정이다”라고 지적했다.
 
국보협은 “류호정 사태로 정의당의 존재 가치는 사라졌다”며 “류 의원은 보좌진은 언제든지 갈아치울 수 있는 의원의 ‘소모품’ 정도로 여기는 당신의 인식 수준이 국회에 경종을 울렸고, 이를 계기로 보좌진에게도 면직 예고제를 도입하자는 논의가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국민들은 류 의원에게 절실히 필요한 두 가지는 성찰과 사퇴라고 말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의당의 한 당원은 류 의원이 수행비서를 면직하는 과정에서 통상 해고기간이 아닌 일주일 전 통보를 해 노동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하며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류 의원은 “부당해고가 아니”라며 “전 수행비서와 허위사실을 최초로 유포한 신 모 당원을 정의당 당기위원회에 제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