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웅래 "산재왕국 포스코, 중대재해법 1호 처벌받아야"

▲ 최정우 포스코 회장(왼쪽)과 포스코 센터(오른쪽).
▲ 최정우 포스코 회장(왼쪽)과 포스코 센터(오른쪽).
투데이코리아=정우성 기자 |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반복되는 포스코의 산업재해 사망 사고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8일 오전 9시 40분경,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컨베이어 정비 중 밑도급업체 직원(남, 35세)이 기계에 몸이 끼는 사고로 사망했다. 노동부에 따르면, 컨베이어의 롤러를 교체하는 작업 중에 철광석을 올리는 기계(언로더)가 갑자기 가동하여 기계와 롤러 사이에 몸이 끼어 즉사했다.

노 의원은 "‘수리 중 기계 가동 중지’라는 기본적 안전 수칙이 지켜졌는지 의문이 드는 부분"이라면서 "지난해 12월 9일과 23일에 각각 발생했던 사망사고에 이어 2달도 채 안 된 시점에 또다시 30대 청년이 목숨을 잃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포스코의 산재 보고 지연 등 은폐 시도 정황도 일부 포착됐다고 지적했다. 노 의원은 "사건 발생 시각은 9시 38분 경임에도, 정작 담당 노동청에는 오전 10시 45분경 즉, 사고 발생 1시간이나 지나서야 유선으로 신고한 것"이라면서 "이에 사고 즉시 이루어졌어야 할 작업중지도 뒤늦게서야 이루어지는 등 사고 처리에 지장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 지난해 11월 24일 오후 4시 2분께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 내 산소 배관에서 산소가 새어 나오면서 폭발과 함께 불이 났다. 이 사고로 주변에서 작업 중이던 인부 3명이 숨졌다. 사진제공=뉴시스.
▲ 지난해 11월 24일 오후 4시 2분께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 내 산소 배관에서 산소가 새어 나오면서 폭발과 함께 불이 났다. 이 사고로 주변에서 작업 중이던 인부 3명이 숨졌다. 사진제공=뉴시스.
포스코의 안전수칙 위반과 산재 은폐 의혹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노 의원은 "포스코는 지난 2019년 1월, 포항제철소 노동자가 협착 때문에 사망한 사건에서도 산재 사고가 아니라 개인 질병에 의한 자연사라고 사고를 몰아갔다는 의혹을 받는 상황"이라면서 "또한, 지난해 12월에 발생한 관 수리 중 추락사도 당시 ‘수리 중 가동 중지’ 원칙을 따라 집진기 프로펠러를 가동하지만 않았다면, 노동자가 사망에까지 이르지는 않았으리라는 것이 노동전문가들의 주장"이라고 설명했다.

노 의원은 "중대재해법이 제정 되었음에도 포스코발 죽음의 열차는 멈추지 않았다"면서 "결국 근래에 있었던 최정우 회장의 안전 행보는 보여주기 립서비스에 지나지 않았음이 다시 한 번 밝혀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2016년 2월부터 5년 동안 44명이나 되는 노동자가 목숨을 잃은 것은 타 기업에 비해서 전무후무한 일이고, 이는 결국 포스코의 안전불감증이 매우 심각한 수준임을 말해준다"면서 "국회에서 산재 청문회를 준비 중인 만큼 관련 사항에 대해 철저하게 파헤치고, 중대재해법 1호 처벌로 산재 왕국 포스코에서 더 억울하게 죽는 노동자가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 김찬목 전국금속노동조합 광주전남지부 포스코지회 지회장이 2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개최한 포스코 규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유한일 기자.
▲ 김찬목 전국금속노동조합 광주전남지부 포스코지회 지회장이 2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개최한 포스코 규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유한일 기자.

키워드

#포스코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