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9일 오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코로나19 홈케어시스템 운영단을 둘러보고 있다. 2020.12.09.
▲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9일 오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코로나19 홈케어시스템 운영단을 둘러보고 있다. 2020.12.09.
투데이코리아=유한일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기본소득’ 도입 주장에 대해 “왜 쓸데없는 데다가 우리가 왜 전력을 낭비하나”라고 일침을 가했다.
 
정 총리는 19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지금은 재난지원금을 얘기할 때지, 기본소득을 얘기할 타이밍은 아니라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금년에 우리가 100조원의 국채를 발행한다”며 “아무리 좋은 것도 때가 맞아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실은 국민들께서는 경제가 활성화되고 잘 돌아가서 자신이 노력한 만큼 소득이 생기는 걸 가장 선호한다고 본다”며 “그런데 일을 하지 않았는데 그냥 돈을 준다? 그게 우선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소득이라는 얘기를 하려면 그래도 규모가 어느 정도는 돼야 한다”며 “그러려먼 어떻게 경제를 활성화시켜서 그 재원을 마련할 것인가, 경제를 어떻게 살릴 건가 얘기를 할 때지 어떻게 나눠줄 건가를 얘기할 타이밍인가 싶다”고 했다.
 
정 총리는 “국민들께서 하자고 적극 지지하면 긍정적으로 검토할 수 있지만 지금 상황은 그런 상황이 아니다”라며 “어떻게 민생을 챙기고 경제를 회복시키고, 코로나가 진정되는 V자 반등을 이룰 거냐. 장기적으로 어떻게 대한민국 경제를 선도경제로 이끌어 가고 우리 다음 세대가 우리 세대보다 더 소득도 늘어나고 더 부강한 나라가 되게 할 거냐(를 생각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회자가 “그런데 ‘쓸데없는 소리’라고 하시면 이 지사가 조금 화나실 것 같은데”라고 질문하자 정 총리는 “쓸데없는 소리라는 건 아니다”라면서 “선후가 그걸 얘기할 수는 있다. 그렇지만 그걸로 오늘 또 내일 또 계속 그 얘기만 하고 있으면 안 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최근 이 지사와 자신이 대립하는 구도로 보도가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전혀 대립하지 않는다”며 “정책 논쟁은 건강한 거다. 그런 논쟁 없이 그냥 이래도 좋고, 저래도 좋고 그러면 무슨 정치를 하겠나”라고 강조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