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산업재해관련 청문회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산업재해관련 청문회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산업재해 관련 청문회에 출석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해 공정한 채용이라고 주장했다.
 
22일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열린 청문회에서 포스코 특혜 채용 의혹을 제기했다. 노 의원은 "조모 사장의 딸은 포스코 인재개발원, 김모 사장 아들은 포스코 에너지, 전모 전 부사장 아들은 포스코 마케팅에 취업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증인 아들은 대우인터내셔널, 지금의 포스코인터내셔널에 입사했느냐"고도 물었다.
 
최 회장은 "임원 자녀라고 해서 특혜채용된 바 없다"며 "현장직원들과 일반 직원들의 공정한 절차에 의해 채용된다"고 부인했다.
 
노 의원이 '아들도 채용한 적 있지 않냐. 같이 근무했지 않냐'고 재차 묻자 최 회장은 "같이 근무한 적 없다"고 답했다. 최 회장은 2014년 대우인터내셔널 기획재무본부장(부사장), 이듬해엔 대표이사를 지냈다.
 
노 의원은 포스코가 고용노동부에 제출한 위험성 평가 보고서가 조작됐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최근 포스코가 사내 메일을 통해 협력사 직원 사망으로 인한 고용부 감독을 예상하고 보고서 수정을 지시했다는 의혹이다.
 
최 회장은 "제가 모르는 사안이지만 사과를 드린다. 확인해보겠다"고 답했다. 보고서 내용이 같은 데 대해선 "전년과 변함 없다고 시스템에 입력하면 그대로 복사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노 의원은 "위험성 조작을 지시하지 않았냐"며 "2018년, 2019년 위험등급까지 조정하는 것은 명백한 조작행위다. 노동부도 이것을 그냥 두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