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제공=뉴시스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을 방문한 것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이어갔다. 다만, 탄핵을 추진하겠다는 것은 아니라며 한발 물러서기도 했다.
 
이날 주 원내대표는 당 의원 총회에서 문 대통령의 지난 25일 부산방문에 대해 "오로지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위해 선거 개입도 불사하는 태도"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문 대통령의 부산 일정을 놓고 민주당과 청와대가 대변인을 내세워 변명을 넘어 적반하장으로 야당을 공격하고 있다"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 대통령과 청와대가 선거운동본부 역할에 충실한 것을 국민은 다 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과 관련해 선거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주 원내대표를 비판하기도 했다. 고 의원은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를 위한 대통령의 부산 방문이 도대체 어떻게 선거 개입이 될 수 있으며 탄핵사유에 해당하나"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판 뉴딜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이고, 대통령의 부산행은 11번째 현장 방문 일정"이라며 "주 원내대표와 국민의힘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경제활력 회복을 위한 모든 노력을 선거운동으로 보는 듯하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고 의원은 "아무리 선거가 중요하다지만 사실상의 국정운영 포기를 요구하며 탄핵 협박을 일삼는 것은 명백한 횡포"라고 지적했다.
 
이날 주 원내대표는 고 의원의 비판을 의식한 듯 "탄핵을 하겠다는 게 아니다"라고 한발 물러섰다. 자신의 '탄핵' 발언이 확대 해석되는 것에 선을 그은 것이다. 
 
26일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주 원내대표는 "제대로 내 말을 확인했으면 좋겠다"라며 "도를 넘는 심한 선거개입이 탄핵 사유가 된다는 것이지, 탄핵하겠다는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