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경기도지사.
▲ 이재명 경기도지사.
투데이코리아=유한일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시중은행에 신용도를 보지 않는 대출상품을 만들어 달라고 요구했다는 내용의 조선비즈 보도에 대해 “이러니까 적폐언론 소리를 듣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조선비즈는 조선일보의 계열사다.
 
이 지사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선비즈는 제목에 ‘단독’자를 붙이고 겹따옴표까지 쳐가며 ‘신용도 보지 않는 대출 상품 만들라’고 이재명이 시중은행에 요구했다고 보도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제가 그런 요구를 은행에 한 적도 없거니와 기사에서 언급된 경기신용보증재단이 은행에 보낸 공문은 은행에 가능여부를 문의한 것”이라며 “‘가능여부 문의’와 ‘만들라고 요구했다’는 것의 차이를 기자나 데스크가 모를 리 없으니 의도적인 조작보도일 수밖에 없다. 완전한 날조”라고 지적했다.
 
이어 “경기신용보증재단이 은행에 보낸 공문은 경기도가 추진 중인 기본금융(대출)과 관련해 경기도와 경기신보가 전액대출 회수를 보증할 경우 신용도 신경 쓸 필요없는 대출상품을 만들 수 있는 지 문의하는 내용이었다”며 “은행 입장에서는 경기도 산하 공기관이 경기도와 함께 지급보증하면 신용도에 따른 부실 위험을 고려할 필요가 없어 안전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은행이 위험하다고 판단하면 안하면 그만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치 부실위험을 억지로 떠넘기며 상품을 내놓으라고 강요한 것처럼 묘사한 것은 사리에도 맞지 않다”며 “주권자의 판단을 흐리는 정보조작, 보도조작 행위는 중범죄다. 그래서 조작왜곡보도를 하는 언론에 대해 징벌배상하자는 말이 나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해당 글과 경기신보에서 은행 측에 보낸 공문을 첨부하며 “조선비즈 기사대로 '요구'한 것인지 아니면 '문의'한 것인지 직접 판단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전날 조선비즈는 ‘[단독] “신용도 보지 않는 대출 상품 만들라”...이재명 시중은행에 요구’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기본소득, 기본주택에 이어 ‘기본대출’ 정책 드라이브를 걸면서 시중은행에 관련 대출 상품을 만들라고 요구했다”며 “이에 금융권 안팎에서 적잖은 파문이 일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