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외교부장, 대만·홍콩·티베트 문제 거론한 바이든 정부에 반발

▲ 왕이 외교부장. 사진=중국 전인대
▲ 왕이 외교부장. 사진=중국 전인대
투데이코리아=정우성 기자 | 중국이 미국의 간섭에 반대한다는 뜻을 표현했다. 바이든 정부가 대만, 티베트, 홍콩 등 문제를 거론하는 것에 대한 반발로 해석된다.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7일(현지시각)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제4차 회의 기자회견에서 ‘중국 외교정책과 대외관계’ 관련 내외신 기자들의 질문에 답했다.

그는 "타국의 내정에 불간섭하는 원칙은 철저히 지켜져야 한다"면서 "바이든 정부가 제기한 인권과 남중국해, 대만, 신장웨이우얼 자치구, 홍콩과 티베트 문제 등은 대부분 중국의 내정에 속한 것"이라면서 "미국은 걸핏하면 민주와 인권을 내세워 다른 나라 내정에 간섭해 문제를 일으켰고, 심지어 혼란과 전란을 일으키기도 했다"고도 했다.

왕 부장은 "인류 문명의 발전 진보에서 길이 하나밖에 없는 것은 아니며 모델이 하나밖에 없는 것도 아니"라면서 "제도는 치수 맞춰 옷을 짓는 것처럼 실제 상황에 따라 선택해야지 발을 깎아서 신발에 맞추는 식으로 억지로 적용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한 국가의 길이 과연 맞는지 그 관건은 자기 실정에 맞는지에 달려 있다"면서 "자기와 다른 제도를 먹칠하고 억압하며 심지어 유아독존을 고취하는 것은 본질에서 일종의 제도패권"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왕 부장은 "지금 세계는 분열의 후폭풍을 감당하지 못하고 있으며 충돌의 전철을 되풀이해서는 더욱 안 된다"면서 "다양성은 인류 문명 발전의 특징이고 제도 차이는 대립과 대결의 이유가 될 수 없다. 왜냐하면, 교류와 상호 학습은 이해를 증진할 수 있고 공동 진보를 격려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 문화 속에서 ‘화이부동’(和而不同)은 군자의 덕이다. 서양 문화 속에서 남을 존중하는 것은 신사의 품격이다"라면서 "각국은 서로를 존중하고 포용함으로써 이 지구에서 각자의 아름다움을 존중하고 서로의 아름다움이 함께 어울리는(各美其美,美美與共) 길을 가야 한다"고 말했다.
▲ 인도 다람살라에서 티베트인들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최 반대 시위를 하면서 오륜에 다섯 개의 허수아비를 목매다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이들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인종학살' 올림픽이라며 5개의 허수아비가 각각 티베트, 대만, 홍콩, 내몽골, 동투르키스탄을 상징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 인도 다람살라에서 티베트인들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최 반대 시위를 하면서 오륜에 다섯 개의 허수아비를 목매다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이들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인종학살' 올림픽이라며 5개의 허수아비가 각각 티베트, 대만, 홍콩, 내몽골, 동투르키스탄을 상징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키워드

#왕이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