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왼쪽부터) 사진제공=박영선 캠프
▲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왼쪽부터) 사진제공=박영선 캠프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제안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 특별검사가 추진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다만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반대하는 입장을 밝히면서 속도가 나진 않고 있다.
 
12일 박 후보 캠프의 부대변인을 맡은 황방열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주 원내대표가 특검 반대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지난해 MBC '스트레이트' 보도를 통해 주 원내대표는 서울 반포동에 시세 45억 원의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고, 새 아파트도 2채나 분양받은 사실이 알려진 바 있다"면서 "그가 최근 소극적 모습을 보이는 게 이 놀라운 부동산 수익 때문은 아닌지 의아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박영선 후보의 'LH 부동산 투기 사건' 특검에 대해 '증거 인멸을 위한 시간 끌기'라는 허튼소리를 한다. 특검이 구성될 때까지 수사 중단은 없음에도 말이다"라면서 "'VIP 논란' 이후 오세훈 후보의 말은 구상유취(口尙乳臭) 그 자체"라고 쏘아붙였다.
 
야권에서는 박 후보의 특검 제안과 관련해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시간 끌기”라고 비판하고 나섰으나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최근 강남구 LH 서울지역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사를 검찰에 맡겨야 한다. 이를 거부할 경우 특검에 의한 수사도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안철수 후보는 기자회견 직후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서 "박영선 후보가 민주당 지도부에 LH 사태 특검을 건의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 묻자 "특검 건의가 단순히 선거를 위한 그런 주장이라면 그것은 국민을 속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LH 특검’이 추진될 가능성은 아직 낮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필요하다면 특검도 하겠다고 밝혔지만 국민의힘이 “검찰 수사가 먼저”라고 입장을 밝혔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국민의힘과 협의해나갈 것”이라며 “국수본이 수사하고 있고 대검과 조율해나가겠다고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검찰에 완전히 사건을 넘기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