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사진제공=박영선 캠프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사진제공=박영선 캠프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야권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특검을 사실상 거부한 것에 대해 비판했다.
 
13일 박 후보는 서울 서대문구 민달팽이 주택협동조합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대응을 위한 청년활동가네트워크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야당이 도대체 무엇이 두려워서 특검을 거부하는지 굉장히 의아하다"고 지적했다.
 
박 후보는 “특검은 대한민국의 모든 수사기관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동원해서 하는 법적인 기구"라며 "중립적인 입장에서 특검을 중립적인 인사로 세우고, 그 수사의 공평성과 객관성을 담보받으면 그것이 가장 신뢰받을 수 있는 수사"라고 주장했다.
 
그는 "야당의 거부 사유를 보면 증거인멸 문제를 이야기하는데 그 단어를 들으니 '세월호 증거인멸 누가 했을까' 'MB 때 민간인 사찰 증거인멸 누가 했을까' 'BBK 관련 거짓수사 누가 했을까' (생각이 났다)"며 "그동안 역사적인 잘못된 수사를 생각했을 때는 중립적 인사의 특검을 야당이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박영선 캠프 대변인인 고민정 의원은 LH 특검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에 대해 “언급할 자격이 있느냐”고 비판했다.
 
고 대변인은 “서울시장 재직 당시 본인 가족의 땅이 개발지구로 지정이 되어 36.5억이라는 보상을 받았음에도 아무런 법적 하자가 없다며 모르쇠로 일관하는 자신의 모습이 부끄럽지 않는가”라며 “내곡동 땅 의혹 제기에 대해 해명이 아닌 고발로 상대방을 겁박하고 LH 특검에 대해 시간벌기라고 비난하면서 시선을 돌리고 시간을 끈다고 해서 오 후보의 잘못이 덮어지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