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 사진=오혁진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 사진=오혁진 기자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가 되면 국민의힘과의 합당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16일 안 후보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과의 합당 의지를 밝혔다.

안 후보는 기자회견에서 “야권 대통합의 진정성을 확인시켜드리기 위해 저는 야권단일 후보가 되어 국민의힘과 통합선거대책위를 만들어 야권 대통합의 실질적인 기반을 다지겠다”며 “야권 구성원 전체를 통합의 용광로에 한데 모아 녹일 수 있는 중요한 첫 번째 과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장이 되어, 국민의당 당원동지들의 뜻을 얻어 국민의힘과 합당을 추진하겠다”며 “양당 합당의 기반 위에서 3단계로 범야권의 대통합을 추진함으로서 정권교체의 교두보를 반드시 놓겠다”고 했다.
 
특히 기자회견 이후 후보가 되지 않더라도 합당 가능성을 열어뒀다는 견해를 밝혔다. 일각에서는 안 후보가 최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제3지대를 만들려 한다는 관측을 의식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한 야권 관계자는 “안 후보의 목적이 민주당을 이기는 것이라면 중도와 보수의 통합에 중점을 둔 발언”이라며 “하지만 야권 단일후보가 되지 않아도 국민의힘과 통합을 할지는 지켜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