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부터) 사진제공=뉴시스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부터)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특별검사를 도입해야 한다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발언이 현실화될 것으로 보인다. 여야가 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특검 도입과 국정조사 등에 대해 합의했기 때문이다.
 
16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의원에 대한 전수조사와 특검, 국정조사 실시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특검법 처리 시간을 이달 말까지로 정했다.
 
주 원내대표는 “3월 회기 중에 LH 특검법안이 본회의에서 즉시 처리될 수 있도록 특검법 공동발의에 민주당이 즉각 협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영선 후보의 의견에 동의하면서 특검을 제안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도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늦게나마 현명한 결정을 해줘서 다행이다. 국정조사 제안도 수용하겠다”고 화답했다.
 
김 직무대행은 “국민의 의혹 어린 시선도 이번 기회에 씻어내야 한다”며 “민주당은 어떤 정치적 거래도 없이, 오직 진상을 투명하게 밝히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국회의원 등에 대한 전수조사에 합의하면서 투기 의혹에 대한 정치권의 발언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국회의원 전원과 국회의원의 직계존비속에 지자체장·지방의원 같은 선출직 공직자를 포함하자는 견해를 주고받았다.
 
다만 국민의힘은 청와대 및 공공기관도 전수조사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김 직무대행은 이날 “청와대는 대통령의 특별 지시를 통해 행정관까지 전수조사 중”이라며 “야당이 신뢰의 문제를 제기하면, 국회가 그 결과를 가져다가 검증하는 과정을 거쳐도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 관계자는 “국민의힘과 몇 차례 더 회동한 후 특검법 문안과 국회의원 전수조사 방식 등에 대해 협의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