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사진제공=뉴시스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최근 내곡동 땅에 대해 “존재와 위치를 알지 못했다”고 밝혔으나 과거 초선 국회의원 시절 재산신고 내역에 포함하면서 거짓말 논란에 휩싸였다.
 
17일 오 후보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존재를 몰랐다'는 표현은 당시에 수용절차가 진행되는 것조차 몰랐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2009년 서울시장 시절 배우자와 가족이 소유한 내곡동 땅의 보금자리사업 주택지구 지정 개입 의혹에 대해 추가로 해명한 것이다.
 
그러나 오 후보가 내곡동 땅에 대해 몰랐을 리가 없다는 주장에 무게가 실린다.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 공문을 공개했다.
 
천 의원이 국토교통부·서울시·SH공사 등으로부터 받은 '내곡동 국민임대주택 예정지구 지정 관련 자료'에 따르면 내곡국민임대주택 예정지구 제안은 2005년 6월 서울주택도시공사로부터 시작됐다. 당시 서울시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다.
 
이후 2006년 3월 29일 서울시가 건설교통부에 제안했지만 주민 의견 청취 절차 및 사전환경성 검토가 필요하다며 보완 요청을 했다. 협의가 부결되자 건교부는 서울시에 '재신청' 통보를 했다. 이후 서울시와 SH공사가 재차 제안서를 재신청했지만 건교부는 재차 부처 협의 및 주민공람등 의견 청취 결과를 내올 것을 요청했다. 이후 서울시는 지정제안을 철회했다.
 
또 천 의원은 2007년 5월 28일 서울특별시가 발신인, 건설교통부 장관이 수신인으로 되어있는 '국민임대주택단지예정지구(내곡,신내3지구) 지정에 따른 협조' 공문도 공개했다. 내곡동 주택지구 지정에 대해 건교부가 반대 의견을 내자 서울시장 명의로 발송된 공문이다.
 
공문에는 "특히나 본 2개 지구는 타지역과 달리 지역주민의 지대한 관심과 조직적이고 강력한 반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향후 정상적 추진에 막대한 지장이 우려되는바 재조정이 불가함을 참고해달라"고 적시돼 있다.
 
이 외에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제안 제출’이라는 제목의 공문도 존재한다. 공문에는 ‘서울시는 SH공사 개발계획 1팀에 저소득층의 주거불안 해소 및 무주택 서민의 내 집 마련을 촉진하기 위한 보금자리주택 건설을 원활히 추진하기 위하여’라고 적혀있다.
 
특히 ‘우리시 SH공사에서 내곡지구 외 1개 지구에 대하여 보금자리주택건설 등에 관한 특별법제 4조, 제6조제2항에 의거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 제안서가 접수되어 붙임과 같이 제출하오니 조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라고 적혔다.
 
서울시 주택공급과는 이 같은 내용의 서류를 2009년 8월 국토해양부 기획총괄과에 전달했고 서울특별시장의 도장도 찍혀 있다.
 
오 후보는 이와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시장 취임 전 노무현 정부에서 국민임대주택 예정지구로 지정됐다고 말한 것은, 공문서를 확인하지 못한 상태에서 혼선이 있었던 것"이라고 밝혔다.
 
'보금자리주택건설 사업지구' 지정에 대해서는 "법이 바뀐 뒤 계속사업이 되면서 보금자리주택지구로 편입됐고 서울시는 그 과정에서 요식적 행정절차만 밟았을 뿐이고 주택국장 전결사항이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