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사진제공=박영선 캠프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사진제공=박영선 캠프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측이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내곡동 거짓말’ 논란과 관련해 사퇴로 배수진을 친 것에 대해 비판했다.
 
17일 박영선 캠프 대변인인 고민정 의원은 오 후보의 ‘후보직 사퇴’ 발언에 대해 "습관적 사퇴 발언"이라며 "우선 후보직 사퇴가 국민의힘 공식 입장인지 묻겠다"고 비판했다.
 
고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공직자 자리는 자신 소유가 아님에도 독단적 결정을 내리는 것을 보며 서울시장 재직 시절 무상급식, 양화대교 공사, 세빛둥둥섬 등에 대해 시의회와 협의가 아닌 독단적 결정을 해왔다는 항간의 말이 사실임을 확인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박영선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 후보는 진실을 말하지 않는자, MB(이명박)와 똑 닮았다"고 말했다.
 
그는 "오 후보는 내곡동 땅과 관련해 '이명박 시장' 시절에 지정이 시작됐다고 답했다. 그런데 이 부분은 팩트가 틀린 것이고, 본인이 스스로 혼란이 있었다고 인정했던 것인데 토론회에서 말을 슬쩍 바꾼 것"이라며 "MB가 과거 BBK 문제 관련해 '마포펀드' 아냐고 질문했더니 '마포해장국이요?'라며 넘어간 부분이 연상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