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제공=뉴시스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3기 신도시인 경기도 안산시 장상지구 내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의 전직 보좌관 부인이 투기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총리실과 상의하겠다고 밝혔다.

19일 홍 부총리는 국회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전해철 장관 전직 보좌관 부인 박모씨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공직이 아닌 민간인이기 때문에 총리실과 상의한 이후 조사가 가능한지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이 최근 안산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박 씨는 2019년 4월 안산시 상록구 장상동에 있는 1550m² 크기의 농지를 매입할 당시 농업경영계획서를 제출했다.

박 씨가 제출한 농업경영계획서를 보면, 주 재배 예정 작물에는 ‘감자, 고구마, 고추, 상추 등 텃밭작물’이라고 적었다. 노동력 확보 방안 항목에는 ‘자기노동력’이라고 표시했다. 하지만 박 씨가 매입한 농지는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내에 있어 신규 공공주택지구 지정과 상관없이 야적장으로 활용할 수 없다는 것이 업계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전 장관 측은 지난 15일 “지난 9일 지역 보좌관이 건강상의 이유로 쉬고 싶다는 이유를 밝혀 의원 면직을 한 사실이 있다”며 “개발 정보를 이용한 투기 목적의 부동산 매입이라 단정할 수 없다. 이미 당에 관련 사실을 소상하게 알린 만큼 이후 당의 처분에 따르고자 한다”고 해명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은 전 장관이 이날 다른 행사 참석을 이유로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에 참석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황보 의원은 “최근 LH 부동산 투기 사태로 전국민이 실망과 좌절을 느끼고 있고 전 장관의 최측근 인사마저도 투기 의혹 논란이 되고 있다. 국민 앞에 성실히 해명해야 할 의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행사 참여를 이유로 오전 오후 모두 불참한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예결위에 참석해 성실히 답변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의무이자 예의”라고 지적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