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전 홍대 교수 "박형준 부인, 직접 청탁...지인 교수 압박에 점수 높게 줘"
박형준 캠프, 입시비리 의혹 제기한 ‘기자·교수’ 모두 檢 고발
“보궐 이후 기록 요청...법정서 진실 드러날 것”

▲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사진제공=뉴시스
▲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김성민 기자 |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와 관련된 의혹이 무성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언론에서 제기된 국정원 사찰과 의붓딸의 입시비리 의혹‧엘시티 등의 카드로 맹공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실체적 진실은 아직 드러나지 않은 듯하다.
 
박 후보 측은 이 같은 의혹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검찰 고발로 대응하고 있다. 특히 의붓딸의 입시비리 의혹을 제기한 국회의원과 교수, 기자들을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언론 입막기’가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이에 취재팀은 지난 16일 입시비리 의혹을 제기한 김승연 전 홍익대학교 교수를 만나 얘기를 들어봤다.

“부인이 직접 청탁”

김승연 전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교수는 지난 2월 정년퇴직했다. 그가 박 후보의 부인인 조모씨를 만난 것은 2000년 즈음이라고 한다. 김 전 교수는 “조 씨가 딸과 함께 학교로 직접 찾아와 펑펑 울면서 ‘제 딸이 이 학교 입시에 응해 오늘 실기 시험을 봤다. 우리 딸 꼭 붙여주셔야 한다’고 말하고 돌아갔다”고 주장했다.

김 전 교수는 당시 부산에서 유명 화랑을 운영하던 조 씨와 김 전 교수 지인의 친분으로 만남이 이뤄졌다고 한다. 과거 조 씨와 김 전 교수가 함께 전시회를 연적이 있어 만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다만 조 씨의 청탁에도 불구하고 딸은 홍대에 합격하지 못했다. 김 전 교수는 “대학 교무과 직원이 채점장에서 어느 것이 조 씨 딸의 작품인지 알려주었고 형편없는 그림이었지만 지인인 교수의 압력으로 80점 정도 준 것으로 기억한다. 필기시험 등 다른 이유로 조 씨의 딸이 최종적으로 합격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교수는 확실한 자료가 있느냐는 취재팀의 질문에 “학교에서 합격하지 못한 지원자의 자료를 모두 보관 중이기 때문에 조사해 공개한다면 사실로 드러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후보의 딸은 지난 2006년쯤에 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취재팀은 박 후보의 딸 A 씨가 홍대 입시 시험을 치른 적이 있는지 등에 대한 기록을 확인하려 대학 측에 연락을 취했으나 확인되지 않았다.

법조계에서는 사정기관의 수사 이전에는 박 후보 딸이 홍대 입시 시험을 치뤘는지 확인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서초동 한 변호사는 “언론과 시민단체 등이 정보공개청구 등의 방법으로 홍대 측에 자료를 요구해도 개인정보이기 때문에 정보공개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다. 검찰이나 경찰 수사로 자료를 확보할 수 있겠지만 현재 상황에서 어렵지 않겠냐”면서도 “박 후보 측이 홍대에 자료를 요청해 공개하는 방법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박 후보 측은 언론을 통해 4·7 보궐선거 이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의혹을 제기한 당사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박 후보 선대위는 지난 15일 박 후보 딸의 입시비리 의혹을 제기한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 전 교수, 강진구 경향신문 기자 등 6명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부산지검에 고발했다.

박 후보 측은 “청탁한 적도 없고 사실무근”이라며 “딸(1979년생)이 영국에서 중‧고교를 거쳐 대학을 마치고 2005년도에 귀국했다”고 밝혔다. 자신의 딸이 한국으로 귀국하지 않고 영국에서 대학을 마쳤다는 주장이다.
 
▲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의붓딸 입시비리 의혹을 제기한 김승연 전 홍익대학교 미대 교수 사진제공=허재현 리포액트 기자
▲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의붓딸 입시비리 의혹을 제기한 김승연 전 홍익대학교 미대 교수 사진제공=허재현 리포액트 기자
“검찰 수사 제대로 안 돼”

김 전 교수는 지난 2008년 홍대 미대 관련 입시비리 사건을 고발한 인물이다. 그는 당시 입시부정에 연루된 7명을 재단 등에 고발했다. 그러나 사건을 수사하던 서부지검은 이들에 대해 증거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했다. 김 전 교수는 검찰이 외부의 압력을 받았다고 주장한다. 검찰 수사 과정에서 박 후보 딸의 입시비리 의혹이 수면 위로 드러날 수도 있었다는 것이다.

김 전 교수는 취재팀에 “당시 수사하던 주영환 검사가 적극적으로 수사를 했지만 ‘검사는 아무 힘이 없다. 윗선의 지시를 따라야 한다’며 사건이 끝났다”고 말했다.

김 전 교수는 “당시 MB(이명박 전 대통령) 정부 청와대 시절 박 후보가 정무수석이었다. 검찰의 수사가 박 후보 딸의 청탁 관련 수사로 이어질 수도 있기에 검찰이 부담을 느꼈을 것”이라며 “한 수사 검사는 ‘우리 좀 살려 달라’고 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강진구 <경향신문> 기자는 이 같은 주장을 확인하기 위해 여러 검사와 접촉했다. 엄희준 검사는 강 기자에게 “너무 오래된 일이라 기억나지 않는다”고 했고, 주영환 검사는 “검찰이 참고인의 집에까지 찾아가서 증언을 듣는 일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김 전 교수는 “지난 2010년 6월 양부남 전 부산고검장이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시절 ‘검찰에서 종결 못하는 사건이 있다. 사건이 제대로 수사되지 못하는 것을 대신 사과한다. 정권이 바뀌면 수사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박 후보 측은 “2008년도 홍익대 미대 입시비리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중단하도록 외압을 행사하거나 박 후보 배우자가 딸의 입시와 관련해 부정한 청탁을 한 사실이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