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성민 기자 | 북한 선전매체는 한국 정부의 한일관계 개선 노력을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21일 '오만무례한 일본에 관계 개선을 요구' 제목의 기사에서 "요즘 남조선 당국이 일본과의 관계 개선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매체는 한국 정부가 과거사 문제와 관계 정상화를 분리하는 '투트랙 기조'를 취하고, '일본통' 강창일 대사를 임명했지만 "일본은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과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배상 판결 철회를 관계 개선의 전제 조건으로 내세우면서 남조선에 대한 노골적인 무시를 표시했다"고 주장했다.
 
또 "외교장관 전화대화 요청을 거부하고 새로 부임된 주일대사를 만나주지도 않는 등 오만무례하게 놀아대고 있다"며 "더욱이 당국의 후원 밑에 '다케시마의 날'이라는 것을 공공연히 벌려놓고, 친일 미국학자를 내세워 일본군 성노예가 '자발적인 매춘부'라는 황당한 내용의 논문까지 발표하게 하는 등 재침 야망 실현과 역사 왜곡에 더욱 광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일본에 대해 "피비린 과거 죄악에 대해 털끝만 한 사죄도, 배상도 하지 않는 파렴치, 경제력을 우위에 놓고 다른 민족을 멸시하는 '경제동물'의 오만, 역사에 대한 저질스럽고 비열한 왜곡·날조에 매달리는 후안무치"라고 표현하며 "이런 자들과의 관계 개선을 운운한다는 것이 가당한가"라고 비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