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사진제공=박영선 캠프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사진제공=박영선 캠프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4·7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얼마 남지 않으면서 더불어민주당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네거티브에 이어 고소·고발전으로 치달은 것이다. 일각에서는 박영선 후보 측이 야권 단일화에서 승리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 측과의 지지율 열세를 극복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23일 박 후보 측은 이날 국민의힘 성일종·김은혜·김도읍 의원과 이준석 전 최고위원을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유포, 후보자 비방) 및 모욕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피고소인들은 일본 도쿄 아파트를 ‘초호화 아파트’ ‘야스쿠니 뷰’ ‘진정한 토착왜구’ 등으로 표현해 박 후보의 아파트 구입과 관련한 경위, 목적, 규모, 위치 등을 의도적으로 왜곡 및 과장한 허위사실을 언론매체, SNS 등에 퍼뜨렸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고소장에서 “(남편이) 2008년 9월 한 로펌의 동경사무소에 취업하게 돼 처음에는 월셋집을 구해 생활했으나 어차피 도쿄에서 근무하게 될 상황이라면 비싼 월세보다는 거주할 집을 구입해야겠다는 판단에 2009년 6월 제로금리에 가까운 은행 대출을 받아 아파트를 구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후보 측에 따르면 박 후보의 남편인 이원조 변호사가 근무 중이던 로펌이 한국사무소를 개소하기로 하면서 귀국, 한국사무소 대표와 도쿄사무소 한국파트 대표를 겸임하고 있다.
 
민주당은 오 후보의 시장 시절 내곡동 땅 보금자리특구 지정 의혹 관련 허위사실 공표 혐의 고발도 이어갔다.
 
민주당 김회재 법률위원장과 신영대 중앙선거대책위 대변인은 이날 오 후보에 대해 내곡동 땅 관련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한 것과 관련해 과거 서울시 회의록 자료를 추가 증거로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이들은 “2007년 3월6일, 서초구의회 운영위원회 심사보고서에는 피고발인이 내곡지구를 시찰했었다는 답변이 기재돼 있고, 2009년 10월16일 서울시의회 도시관리위원회 회의록에 의하면 당시 주택국장은 피고발인이 관련 보고를 받았고 피고발인의 지시로 보금자리주택의 주요정책 방향이 바뀌었다는 취지의 답변을 했다”고 했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