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사진=오혁진 기자
▲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사진=오혁진 기자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행보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임 전 실장이 연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예찬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박 후보와 민주당 지도부 직접 자제를 요청했지만 ‘마이웨이’식으로 일관하고 있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임 전 실장은 박 전 시장의 성과와 행보를 언급하며 예찬을 지속하고 있다.
 
임 전 실장은 지난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박원순은 그렇게 몹쓸 사람이었나. 청렴이 여전히 중요한 공직자의 윤리라면 내가 아는 가장 청렴한 공직자였다"고 언급했다.
 
다음날에도 "박원순 전 시장의 행정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도 많다. 시장의 질서나 기업의 효율 등을 무시한다는 비판이 그것"이라며 "하지만 박원순 전 시장의 당선은 서울시민들의 생각이 변했다는 방증이었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박영선 후보는 임 전 실장이 박 전 시장에 대한 언급을 자제해야한다고 밝혔다. 같은 날 오전 박 후보는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개인적 표현의 자유에 대해서 이렇게 저렇게 이야기하긴 그렇지만 피해 여성 상처가 아물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상처를 건드리는 발언은 자제해주시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도 ‘임종석 제동’에 나섰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은 “(임 전 실장이 그런 말을 한 것은) 무슨 안타까움이 있었겠지만 이 국면에서는 후보의 생각을 존중하는 것이 옳다”며 “신중했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과 박영선 캠프 안팎에서도 임 전 실장의 행보가 부적절하다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민주당 한 중진 의원은 “임종석 실장의 행보가 박영선 후보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 것은 당연하다”라며 “개인적으로 본인의 생각을 밝히는 것은 상관없지만 왜 지금 이러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다른 3선 의원도 “이낙연 선대위원장이 언급한 대로 나도 같은 생각”이라며 “2차 가해가 아니냐는 지적이 일 수 있는데 신중하지 못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