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 사진제공=뉴시스
▲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김진애 의원이 사퇴하면서 국회에 입성하게 된 가운데 국토교통위원회가 아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로 상임위 배정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26일 김 의원은 국회 본청 국회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하고 기자들과 만나 “의장께서 상임위를 문체위로 배정해주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국토위가 아닌 문체위로 배정받은 이유는 청와대 대변인 시절 흑석동 부동산 투기 의혹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김 의원이 김진애 전 의원이 있던 국토위로 배정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일기도 했다. 이에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체위에서 사보임했다.
 
한편 김 전 의원은 이날 김 의원의 흑석동 투기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지금도 국민의힘과 보수언론은 김의겸 투기의혹이라고 말하고 있는데, 무주택자가 자신의 온 자산과 부담가능 대출을 안고 25억 시장가로 상가주택을 샀다는게 왜 투기의혹인지 저는 처음부터 언론의 상징조작이라고 여겼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상가주택을 팔아 양도세를 내고 남은 일체의 이익을 장학재단에 기부했다. 왜 민주진보인사에게만 그런 잣대를 들이대는지 이상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