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제공=뉴시스
▲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는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국민 기대에 미흡하다고 비판했다. 총리실에서 꾸린 수사본부를 비판하면서 특수본 내부정비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27일 정 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부동산 적폐는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구조적 병폐입니다. 비리의 뿌리도 깊고 범위도 넓습니다”라며 “그러다 보니 특수본이 명운을 걸고 수사하고 있지만, 국민의 기대에 미흡해 보이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라고 했다.
 
정 총리는 “특수본에게 다시 한번 요청합니다. 보다 더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해 주십시오. 공직자 비리는 반드시 죄과를 물어 응분의 대가를 치러야 합니다”라며 “수사에서 밝혀진 비리는 있는 그대로 국민께 소상히 알려 한 점의 의혹도 남지 않게 해주길 바랍니다”고 말했다.
 
총리실은 지난 10일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전국 시·도경찰청,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금융위, 국세청 파견자 등 770여명이 넘는 대규모로 특수본을 꾸렸다.
 
특수본은 최근 매일 압수수색, 관련자 소환조사를 진행하며 수사에 속도를 붙이고 있다. 특수본은 총 책임자인 국가수사본부장을 포함해 직원 전원이 주말 출근을 원칙으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 총리는 국회를 향해서도 “국민의 여망을 외면하는 처사”라며 “국회의 여야 의원님들께서는 이해충돌방지법의 조속한 논의와 처리에 나서주시길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