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21.03.22.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21.03.22.
투데이코리아=유한일 기자 | 오는 29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긴급 반부패정책협의회’가 열리는 것과 관련 국민의힘이 “과연 문재인 정부와 여당이 부정부패 척결과 공정을 말할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는가”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허청회 부대변인은 28일 논평을 통해 “온갖 반칙과 특권을 일삼으며 공정·정의의 가치를 스스로 무너뜨렸던 장본인이 현 정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허 부대변인은 “민주당은 지난해 대통령의 묵인 아래 부끄러움도 없이 선거에서 이기겠다고 혁신 당헌을 뒤엎은 바 있다”며 “‘부정부패 등 잘못이 있으면 공천하지 않는다’라는 규정을 개정함으로써 사실상 부정부패 개혁을 무력화시키고, 국민과의 약속을 쓰레기통에 처박아 버렸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것이 부정부패와 공정을 대하는 여권의 의식 수준”이라며 “윗물이 이러니 아랫물이 깨끗해질리 만무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과 민주당은 선거를 앞두고 민심 이반이 심각해지자 부랴부랴 사과를 했다”며 “잘못을 알았다면 서둘러 당헌을 제자리로 돌려놓고, 공천부터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 부대변인은 “끝내 바로잡지 않고 당의 이익만을 쫓아간다면 유권자의 엄중한 심판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