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사진제공=박영선 캠프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사진제공=박영선 캠프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측이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사퇴를 촉구하면서 중대 결심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오 후보를 검찰에 고발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2일 박영선 후보 캠프 전략기획본부장인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진 의원은 기자회견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중대 결심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두고 보시라”며 즉답을 피했다.
 
박 후보도 이날 유세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캠프에서 검토할 텐데 공직선거법 위반인가 그런 것"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 캠프 측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여러 방향을 놓고 검토 중이고 아직 확정해서 뭐라 말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라며 “법적 조치 그 이상의 수단까지 고려할 수 있지 않겠냐”라고 말했다.

이에 오 후보 선대위는 "실체 없는 네거티브를 중단하라"며 "선거가 급해지니 민주당이 '기억농단'을 통한 억지 네거티브에 화력을 다 쏟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과거 칼럼을 인용하며 "민주당이 공직 윤리의 기준을 터무니없이 낮춰놓았기 때문에 네거티브가 전혀 먹혀들지 않는다"며 "민주당은 '원칙 있는 패배'를 준비하길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