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7 재보궐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지도부 사퇴를 발표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7 재보궐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지도부 사퇴를 발표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보궐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했지만 여전히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원내대표 선거와 전당대회 등 당내 정치 일정 변경만 있었을 뿐 쇄신에 대한 내용은 없었기 때문이다.
 
지난 8일 김태년 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대국민 성명서’를 내고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한다. 저희 부족함으로 국민께 큰 실망을 드렸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번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한다”며 “철저하게 성찰하고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원래 예정됐던 원내대표 선거를 16일, 당 대표 선출을 5월 2일로 앞당겼다. 혁신하겠다고 밝혔으나 쇄신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은 없었다.
 
특히 민주당 안팎에서는 최고위원직을 내려놓지 말자는 의견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이날 1시간 30분 정도 진행된 의원총회 이후에야 지도부 총사퇴가 결정됐다.
 
쇄신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은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비대위원장을 맡은 도종환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맡았고, 친 문재인 성향 의원이 주축이 된 ‘민주주의 4.0 연구원’ 이사장이다.
 
특히 일부 민주당 의원은 ‘언론 탓’을 하기도 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최근 MBC 라디오에 출연해 “(불공정한 언론보도는) 꼭 이번 선거만 아니라 꽤 오래됐는데 이번 선거에서 좀 더 심했다 본다”며 ‘언론 탓’을 했다.
 
한 민주당 3선 의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충격이 큰 모양인지 말로만 ‘반성하자’고 하는 의원들이 많다”라며 “지금 위기를 극복하지 못한 내년에 있을 대선에서 더 큰 위기가 찾아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