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윤호중 신임 원내대표가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윤호중 신임 원내대표가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으로 꼽히는 윤호중 의원으로 결정되면서 여당 쇄신은 물 건너갔다는 지적이 나온다.
 
윤 원내대표는 1988년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와 함께 민주당의 전신인 평화민주당에 간사로 입당해 정치 활동을 시작한 당내 대표적인 이해찬계 인사다.
 
한광옥 전 의원실을 통해 보좌진 생활을 했고, 김대중 정부에서는 민정수석실과 정책기획수석실에서 행정관을 지내며 청와대 경험을 쌓기도 했다.
 
그는 21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맡았는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등 핵심 쟁점법안을 다루는 과정에서 민주당 단독으로 처리했다. 이에 야권에선 윤 원내대표가 ‘불통 인사’라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윤 원내대표는 공수처법 개정안 처리에 "독재"라고 항의하는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평생 독재의 꿀을 빨더니 이제 와서 상대 정당을 독재로 몰아가는 이런 행태야 말로 정말 독선적인 행태"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윤 원내대표는 재보궐선거 참패 원인으로 거론되고 있는 '조국 사태', '부동산 악재' 등과 관련해도 민심과의 괴리를 인정하기보다는 "반성하고 원인을 찾는 것은 우리 안에서 해야 한다", "현장 점검으로 부동산 정책이 어떤 효과를 내고 있는지를 먼저 진단해야 한다"며 중립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 때문에 당 쇄신파와의 충돌이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검찰 개혁 속도를 높이고 부동산 정책 방향을 바꾸지 않는 등 개혁은 멀어졌다는 지적이다.
 
한 민주당 중진 의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윤 의원이 친문 인사라고 해도 당의 위기를 직감한 사람이기 때문에 편향적인 운영은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개혁적 성향을 보이는 의원들과는 거리감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