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경기도지사.
▲ 이재명 경기도지사.
투데이코리아=김영준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발표에 대해 “사투는 지금부터 시작”이라며 “금주 내로 경기도 31개 시군과 함께 공동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380만 경기도민은 물론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일”이라며 “정부의 외교적 해법과 동시에 다양한 방식의 적극적 대응이 필요한 때다. 손 놓고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경기도는 일본의 일방적인 방류 결정을 규탄한다”며 “10년 전 후쿠시마의 안타까운 비극은 자연재해로부터 시작되었지만 이번 방류는 스스로 비극을 자초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방적인 방류 결정 이전에 오염수 처리 과정에 대한 투명한 공개와 국제사회의 객관적 검증이 선행되어야 했다”며 “지금이라도 이를 수용할 것을 강력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염수 방류에 따른 대응에는 만전을 기하겠다”며 “경기도는 일본의 발표 이후 긴급대응TF를 구성하고 전례없는 대책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수입수산물의 방사능 검사 규모를 대폭 확대하고 일본산 수산물의 원산지 표시 특별점검도 강화한다”며 “요오드와 세슘, 스트론튬, 플루토늄 등 해수 방사성 물질 검사에도 인력과 예산을 대폭 늘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는 물론, 미래세대의 생명과 안전이 걸려있는 일”이라며 “한마음 한뜻으로 주권자의 안전을 지키겠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양보나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